본문바로가기

문화관광NAMGU OFFICE

  1. 문화관광
  2. 역사관광
  3. 기타유적
  4. 이호우 시비

이호우 시비

이호우 시비  대표사진

문화재 상세안내

문화재 상세안내 - 상세설명,연혁, 시비
상세설명

1920년대의 감각과 동양적 허무를 주조로 하는 시조혁신기를 이어받아 1930년년대 후반에 와서 생명의 의지를 주요사상으로 하여 관념적 낭만주의를 개척, 시조사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다. 종래의 감정 투입이나 퇴폐적 감상을 배격하고 자연이나 예술지상주의의 베일에 숨어 들지 않았던 그는 정신적 가열성의 차원에까지 도달하면서 시존 본령인 장과 구를 다치지 않았다.

그 작품 속에는 계절적 변화를 통한 한국의 고유미학이나 생활 감각을 형상화하려 하지 않았고 명승지나 역사적 고적을 소재로 택함으로써 민족정서를 인유적으로 도입한 흔적이 없다. 종래의 시조작가들이 회고투나 영탄적인 작품을 생산함으로써 시조문학이 넘지 못하던 고비를 개척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영남문학회」와 문단의 모금으로 시비가 세워짐

연 혁
  • 1912. 경북청도 출생
  • 1924. 경성 제1고등 보통학교 입학
  • 1928. 신병낙향
  • 1934. 순남씨와 결혼
  • 1939. "낙엽"등단
  • 1940. 「문장」지에 시조 "달밤" 추천 문단 데뷔
  • 1952. 대구일보 문화부장 논설위원 역임
  • 1955. “이호우시집” 발간 경북문화상 수상
  • 1956. 대구 매일신문 편집국장 논설위원 (2년)
  • 1968 오누이 시조집 “비가 오고 바람이 붑니다” 발간
  • 1970. 별세
시비

[앞산공원 시비에 새겨진 “개화”]

꽃이 피네 한 잎 한잎

한 하늘이 열리고 있네

마침네 남은 한 잎이

마지막 떨고 있는 고비

바람도 햇볕도 숨을 죽이네

나도 아려 눈을 감네.

제1유형: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료 담당자 :
문화관광과 임창규 664-2174
최근자료수정일 :
2018.11.05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